HOME 정치
김광수 국회의원 "정부·민주당, 전북 3대 현안 해결하라"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11.21 15:06
김광수 민주평화당 국회의원 /뉴스1


(전북) 리강영뉴스닷컴 = 김광수 민주평화당 국회의원이 21일 “정부와 민주당은 전북 3대 현안을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회 법사위원회 제2소위에서 전북이 중점추진하고 있는 탄소소재법이 기재부의 반대와 집권여당 간사의 부정적인 입장으로 다시 계류돼 20대 국회에서 통과가 현실적으로 어려움에 봉착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월 전북을 방문해 탄소산업 지원에 대한 강력한 입장을 밝혔는데도 기재부와 민주당은 무시하고 있다”며 “탄소산업에 대한 대통령의 전폭적인 지원 입장을 단지 립서비스에 불과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대통령의 공약인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도 문제삼았다.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하고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통령의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고 했다”면서 “하지만 전북 출신의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제3금융중심지 지정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에서 한 발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에 대해 강한 견제를 하고 있는 부산지역 정치권과 상공인들을 감안하면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지정은 물 건너간 것이라는 탄식마저 흘러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새만금특별법 또한 법사위에 계류돼 본회의 통과를 자신할 수 없는 상황도 문제 삼았다.

김 의원은 “정부와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전북 현안사업 해결에 대한 의지 부족으로 3대 현안사업이 좌초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27일 정읍과 전주 국민연금공단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개최할 계획”이라며 “전북 현안사업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보다는 온통 선거만을 생각한 정치 이벤트에 열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무엇보다 우선적으로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탄소소재법 및 새만금 특별법 통과’ 등 3대 현안사업에 대한 해결에 즉각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