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네트워크 경인
인천 지역 성소수자들 “차별 조장 인권위법 개정안 철회해야”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11.26 13:47
인천차별금지법제정연대(준),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인천지역연대 등 4개 단체는 25일 오후 1시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앞에서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 등 여야 의원 40명이 공동 발의한 '국가인권위원회법 일부개정안(이하 인권위법 개정안)'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인천지역연대 제공)2019.11.25/뉴스1 © News1


(인천) 리강영뉴스닷컴 = 인천 지역 성소수자들과 시민단체가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 등 여야 의원 40명이 공동 발의한 '국가인권위원회법 일부개정안(이하 인권위법 개정안)'을 규탄하고 나섰다.

인천차별금지법제정연대(준),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인천지역연대 등 4개 단체는 25일 오후 1시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2일 안상수, 민경욱, 윤상현,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 등 40명이 공동발의한 '인권위법 개정안'의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해당 법안에는 현행 국가인권위법 제2조 제3호에 명시돼 있는 성적지향이라는 단어를 삭제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 법에는 성적 지향을 이유로 고용, 교육, 재화의 이용 등에 차별을 두어서는 안된다고 명시돼 있다.

때문에 단체는 "국가인권위법은 헌법상의 기본권을 위임받아 누구든 차별받지 않도록 보장하는 법안"이라며 "안상수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정안은 기본권을 훼손하고 성소수자의 존재를 지워버리는 개악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차별을 정당화하는 법안을 발의한 국회의원들을 배제할 것"이라며 "개정안을 즉각 철회하고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