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늘의 뉴스 브리핑
진중권 "조국·윤석열 일화 밝힌 박범계…옛정 봐서 수사 접으란 것"
리강영뉴스닷컴 서울취재본부 | 승인 2019.12.28 14:59
 


(서울) 리강영뉴스닷컴서울취재본부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8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도중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일화'를 공개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옛정을 봐서라도 수사를 이쯤에서 적당히 접으라는 것"이라고 쓴소리를 던졌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범계 의원이 이 귀한 이야기를 왜 이 시점에 하느냐는 것이다. 이 감동적인 일화는 진작에 소개됐어야 마땅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검찰에서 아직 해야 할 수사가 남아있다. 이 사건의 사실상 주범들에 대한 수사"라며 "조 전 장관의 혐의에 대한 수사는 일단락됐고, 검찰의 칼끝은 이제 민정수석에게 해선 안 될 짓을 시켜 곤경에 빠뜨린 친문(親文) 인사들을 향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법원에서 (조 전 장관과 관련해) '범죄사실이 소명됐다'는 판단을 받아냈으니 검찰에서는 버티는 (조국) 전 민정수석을 강하게 압박할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박 의원이 대중의 심금을 울리는 감동적인 일화를 공개한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윤석열 총장이 그런 신파극에 흔들릴 사람도 아니고, 그 사람들에 대한 수사를 접는다고 조 전 민정수석에게 득이 되는 것도 아니다"라며 "따라서 저 정서적 호소는 조 전 장관을 위한 것이 아니라, 그에게 감찰을 무마시키라고 압력을 넣은 그 사람들을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울산 시장 선거개입 사건은 사실로 밝혀질 경우 그 파장이 앞의 사건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클 것"이라며 "여당의 중진의원이 저렇게 정서적으로 호소하기에 이르렀다는 것은, 사태가 그들에게 매우 심각한 상황까지 왔다는 것을 의미하겠죠"라고 적기도 했다.

이어 "지금 윤석열 총장은 정권이란 신체에 기생한 암세포를 제거하는 중"이라며 "이것이 '토착왜구와 결탁한 검찰적폐'라는 것은 암세포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 의원은 공수처 필리버스터의 일곱 번째 주자로 나서 발언하던 도중 윤 총장을 향해 "서운하다, 대단히 서운하다. 섭섭하다, 대단히 섭섭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이 박근혜 정부 당시 윤 총장의 검사직 사퇴를 막아달라고 부탁했다는 일화를 공개했다.

박 의원은 "윤 총장이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팀장으로서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현 자유한국당 대표)의 의사를 뿌리치고 성역 없는 수사를 진행했다"며 "그리고 그는 대구고검으로 좌천됐다. 한 번의 좌천에 그치지 않고 대전고검으로 2차 좌천을 당했다. 보복성 징계였다"고 했다.

이어 "윤 총장의 성격을 너무나 잘 아는 저는 불 보듯 뻔하게 사표를 낼 것으로 예견됐다"면서 "그때 조국 서울대 법전원 교수(전 법무부 장관)가 저한테 전화가 왔다. 어떠한 경우에도 윤석열과 같은 좋은 검사가 사표를 내게 해선 안 된다는 당부와 부탁이었다"고 회고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 서울취재본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