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조국 동생 채용비리' 돈 전달책, 1심 실형 불복해 항소
리강영뉴스닷컴 서울취재본부 | 승인 2020.01.14 15:31
 


(서울=리강영뉴스닷컴)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해 온 학교법인 웅동학원의 교사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돈 전달책' 역할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40대 남성이 항소했다.

배임수재 등 혐의로 기소된 조모씨(45) 측은 징역 1년을 선고한 판결에 불복해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홍준서 판사에 항소장을 냈다.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년6월을 선고받은 박모씨(52)는 아직 항소하지 않았다.

앞서 홍 판사는 조씨와 박씨가 조 전 장관 동생과 공모해 정교사 채용 대가로 돈을 받고, 조씨를 도피시킨 혐의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홍 판사는 "돈을 받고 교직을 매매하는 범죄에 가담한 것은 죄질이 무겁다"며 "실형으로서 행위에 상응하는 형벌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 동생의 공범으로 지목된 박씨는 배임수재·업무방해·범인도피 혐의를, 조씨는 배임수재·업무방해 혐의를 받는다. 박씨와 조씨는 웅동중학교 교사채용 지원자 측으로부터 돈을 받아 조 전 장관 동생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았다.

이들은 조 전 장관과 관련한 수사로 기소된 사람들 가운데 가장 먼저 1심 판단을 받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 서울취재본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