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늘의 뉴스 브리핑
조선일보 중앙일보, 편집진 빙의 의심… 1면 탑 제목 똑같아
임두만 컬럼니스트 | 승인 2020.01.16 15:18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기자들을 상대로 1시간 50분에 가까운 공개 생방송 기자회견을 통해 2020년 대한민국의 정치 사회 경제 외교안보 등 국정의 전반적인 생각을 피력했다.

그런데 이날 기자회견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와 관련, 회견시간 거의 절반이 할애될 정도로 현 정부와 검찰의 대립관계에 집중되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 ‘윤석열을 재신임한다. 그러나 지금 행사되는 검찰권이 편향되었다는 지적도 있으므로 형평성 있게 검찰권을 행사했으면 좋겠다’로 요약될 생각을 내비쳤다.

그런데 같은 내용을 듣고 본 상태임에도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눈과 생각은 우리와는 다르다. 더 이상한 것은 조선-중앙 양사의 편집 데스크가 서로 빙의된 듯 같다는 점이다. 즉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회견 하루 뒤 배달판 지면의 1면에 서로 빙의된 듯한 제목이 달려 있다는 것이다.

 

▲15일 자 배달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11면 © 임두만

이들 양 신문은 이날 1면 탑 제목을 <윤석열 에겐 “초법적” 조국엔 “마음의 빚”>으로 달았다. 사진은 다르지만 본문 내용은 비슷하다. 단어를 달리 사용했어도 기사가 풍기는 냄새는 ‘문재인 비꼬기’로 같다.

이날 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갖고 있는 생각을 묻는 기자의 질의에 “조 전 장관이 이미 기소되었으므로 재판에서의 유무죄와는 별도로,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만으로도 저는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면서“그를 놓아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법률가 대통령으로서 검찰의 기소와 법원의 판단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되, 조 전 장관이 개인적으로 받은 고초는 마음이 아프다는 뜻이다. 즉 자신이 조 전 장관을 법무부장관으로 기용하지 않았으면 겪지 않았을 고초였으므로 그 부분에 미안함을 표현한 말이었다.

반면 검찰과 검찰을 지휘하는 윤석열 총장을 향해서는 검찰이 수사권을 편향적으로 사용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그리고 이 부분에 물론 ‘초법적’이란 표현을 여러 차례 사용했다.

문 대통령은 윤 총장을 향해 “인사에 관한 의견을 말해야 할 총장이…‘제삼의 장소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명단을 가져와야만 할 수 있겠다.’고 한다면 인사 프로세스에 역행되는 것이다. 과거에 그런 일이 있었다면 그야말로 ‘초법적’인 권한, 또는 권력 지위를 누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은 이어서 곧바로 “그 한 건으로 저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평가하고 싶지 않다”면서, 청와대 수사와 관련해서도 “검찰개혁은 그 이전부터 꾸준히 진행된 작업이고 청와대 수사는 오히려 그 이후 끼어든 과정에 불과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리고 반대로 문 대통령은 현재 청와대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윤 총장에 대해 “엄정한 수사, 권력에도 굴하지 않는 수사, 이런 면에서는 이미 국민에게 신뢰를 얻었다”고 긍정 평가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윤석열 총장과 현재의 검찰권을 신임하고 있다는 뜻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석열 총장이 국민의 요구사항인 검찰개혁에 앞장을 서줬으면 한다는 뜻이다.

 

물론 문 대통령은 “검찰이 어떤 사건에 대해서만 선택적으로 열심히 수사하고, 어떤 사건은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수사의 공정성에(문제가 있다고 느끼게 된다)...(그러므로)오히려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게 될 것”이라거나 “수사권이 절제되지 못한다거나 피의사실 공표로 여론몰이를 한다든가 초법적 권력 권한이 행사된다고 국민이 느끼기 때문에 검찰개혁이 요구되는 것”이라는 등 지적도 했다.

 

이 또한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리하여 검찰에게 바라는 바를 말한 것으로서 크게 지적받을 것은 아니다. 따라서 국내 여론을 좌우할 수 있다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등이 이런 점을 도외시하고 자신들의 시선인 비꼬는 듯한 방식으로 여론을 추동한다면 검찰이 국민의 검찰로 개혁되는데 큰 장애가 된다.

 

더구나 오늘과 같은 ‘사시’적 시선으로 문 대통령의 발언을 비꼬는 듯한 제목장사는 대형언론사로서 정의롭지 못해 보인다. 특히 약속이나 한 듯이 따옴표까지 같은 제목을 동일하게 사용했다면 이는 편집진이 서로 내통한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 있다. 아니면 편집진이 서로 빙의되었거나…

 

 

임두만 컬럼니스트  webmaster@shinatv.com

<저작권자 © 리강영뉴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두만 컬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