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4.15 총선 레이더
황희석 "윤석열 등 14명 반드시 정리"…진중권 "조국 끄나풀이 설쳐"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20.03.23 09:33
 

(서울=리강영뉴스닷컴)  = 열린민주당 비례대표를 신청한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이 반드시 정리해야할 검찰 쿠데타 세력 14명의 명단을 발표한 것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조국 끄나풀이 형(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복수에 나선 것"이라고 지적했다.

◇ 황희석 "윤석열-윤대진 등 14명이 검찰 쿠데타…짧고 굵게 가겠다"며 정리 다짐· 거명 검사들 "블랙리스트냐"반발· 법무부 "모르는 일"

황희석 전 국장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평소 추적하면서 쌓아온 제 데이터베이스와 경험, 다른 분들이 제공한 정보에 기초해 2019년 검찰발 국정농단세력, 검찰 쿠데타를 일으킨 세력 명단을 최초 공개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과 소윤으로 알려진 윤대진 전 법무부 검찰국장(현 사법연수원 부원장) 등 14명의 현직 검찰 고위간부 명단을 공개했다. 이른바 윤석열 라인으로 불렸던 검사들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취임 뒤 대부분 한직으로 밀렸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출신으로 오래전 부터 검찰개혁을 외쳐왔던 황 전 국장은 "아직도 고위직에 그대로 많이 남아있다"며 "2020년에는 기필코(정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진 글에선 "쿠데타 맞다"며 "오만방자를 다 보이며 대통령의 인사를 짓밟고 정부를 흔들고 나면 자기들 세상이라 생각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기들끼리 권력을 주고받고 끌어주고 밀어줘 왔고 전관예우와 은밀한 뒷거래로 공생해 왔던 세상을 계속 이어가고 싶었을 것인데 그 쿠데타를 국민이 막아주셨다"며 "이제 진압을 마무리하려 한다, 짧고 굵게 가겠다"고 다시한번 척결을 외쳤다.

황 전 국장은 '검찰개혁'은 자신이 오랫동안 품고 있었던 꿈이라며 2012년 19대 총선 때 민주통합당 예비후보 시절 포스터까지 공개했다.

 


황 전 국장이 작성한 명단이 알려지자 미래통합당 등에선 "문재인 정권판 블랙리스트냐"고 비판을 내놓은 가운데 이름이 거론된 검사들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황 전 국장 개인차원에서 작성한 명단으로 보이며 법무부와 전혀 관계없다며 엮이는 것을 극도로 경계했다.

◇ 진중권 "황의석, 검찰국장 될 것으로 예상해 '살생부' 작성했을 가능성…조국 끄나풀이 너무 설쳐"

진 전 교수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희석 전 인권국장이 발표한 명단을 '블랙리스트, 살생부'로 판단했다.

그는 "황희석 이분은 법무부 검찰국장 물망에까지 올랐다가 추미애에 막혀 미끄러지는 바람에 옷 벗은 분으로 알려져 있다"며 "그 리스트 심심해서 만든 것 같지는 않고 아마 인권국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검찰의 핵심보직인 검찰국장 될 걸 예상하고 작성해 둔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진 전 교수는 "새 장관 들어와 검찰인사 시작되면 그때 살생부로 활용하려고 작성해 둔 것이 아닐까, '형'의 복수를 하기위해"라고 짐작했다.

그러면서 "민변 출신에 법무부 인권국장이라는 분의 인권의식이 이 수준이라니 충격적이다"며 "팬덤만 믿고 조국 끄나풀들이 너무 설쳐댄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