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여수 등산로 연쇄방화 30대 동기는…생활고 따른 사회불만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20.03.27 09:28
여수시 덕충동 마래산 등산로 산불 진화현장.(여수시 제공) /뉴스1 © News1


(여수=리강영뉴스닷컴)  = 전남 여수에서 발생한 마래산 등산로 연쇄방화 사건은 방화범의 생활고로 인한 사회적 불만에서 비롯된 것이란 경찰조사가 나왔다.

여수경찰서는 등산로에서 잇따라 산불을 낸 A씨(34)를 산림보호법 위반 혐의로 구속수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4일 오후 9시40분쯤 여수시 덕충동 마래산 등산로에서 불을 지르는 등 지난 16일부터 총 6차례에 걸쳐 방화를 시도해 산림 1700㎡를 태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일자리가 없이 혼자 살면서 생활고에 시달린 것으로 나타났으며 다른 방화 경력이나 정신질환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래산 등산로에서는 지난 16일과 17일 퇴근시간, 19일과 21일은 점심시간, 23일은 새벽에 불이 나는 등 24일까지 모두 6차례나 불이 났다.

여수시는 등산로 주변에서 잇따라 산불이 나고 시간대도 변화하는 점으로 미루어 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등산로 주변에 산림과 직원15명을 3개조로 나눠 산불진화대원들과 함께 배치했다. 그 결과 24일 밤 산불 방화 현장을 목격한 여수시청 직원이 A씨를 붙잡아 경찰에 인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