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여수시문화원 사태 법정에서 긴 다툼 전망임 전 여수시문화원 법원 약식 명령불복 정식재판 청구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20.04.01 20:02
<사진제공:여수시문화원>

 

(여수=리강영뉴스닷컴) 임 전 문화원장의 공금횡령과 관련 지난 2월 담당 검사가 업무상 공금횡령으로 벌금 300만 원으로 약식 기소되었으나 이를 불복 정식 재판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문화원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청은 전,여수시 문화원 임용식 원장에 대해 두 가지 범죄사실을 적시하고 이에 대해 약식명령을 내렸으나 이를 불복하고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고 밝혔다.

재판부가 적시한 임 전 원장의 범죄 사실은 정기예탁금과 관련 업무상횡령은 피고인 임 전 원장이 취임하면서 피해자명의(여수시문화원)로 A은행에 정기예탁 된 8,500만 원을 인계받아 2013년 6월에 해약하여 그 중 7,000만 원은 피해자(여수시문화원)명의로 B은행에 정기예탁하고, 나머지 1,500만 원은 별도로 개설. 1,500만 원 개설하면서 체크카드를 발행하여 개인적으로 식비 등으로 지급한 내용이 있고 피해자(여수시문화원) 명으로 된 7,000만 원 정기예탁금을 해약하여 50.00만원은 정기예금 시키고 2,000만 원은 위에 1,500만 원 동일 계좌에 이체하여 2014년 당시 전남문화원연합회 회장선출에 출마 보증금 명목으로 500만 원을 송금했고, 문화원장 개인 회비 250만 원 송금 횡령한 것으로 보인 다고 고 적시하고 있다.

또한 문화원 운영비 관련 업무상횡령에 대해서는 2018년도에 임 전 원장이 개인적으로 가입한 ‘여해재단’의 연회비를 4회에 걸쳐 문화원 원장 회비를 270만 원 납부하고 직원을 통하여 여해재단에 220만 원 이체하고 이 중 50만원은 진린장군의 후손들이 여수를 방문했을 때 50만원을 문화원과 관련없이 50만원을 식비로 지급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처럼 범죄 사실이 밝혀진 상황에서 이 범죄 사실에 대해 불복하고 정식 재판을 청구해 이에 대한 법정 공방이 과열 될 것으로 보여 지고 있다.

한편 여수시문화원 관계자는 “임 전 원장 모든 것을 승복하고 문화원 정상화로 가는 시점에서 절차에 따라 인수인계 하리라 생각하였지만 판단의 착오였다”며 “불신임으로 통하여 해임된 사람이 통장을 7개 지급 정지시켜 (보조금 사업 및 문화원 회원들이 낸 회비 등)문화원 운영에 막대한 영향을 끼쳐 법적대응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리강영뉴스닷컴  webmaster@shinatv.com

<저작권자 © 리강영뉴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