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5·18 40주년을 말하다?] 5월 상처 덧내는 왜곡·폄훼…근절책은?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20.05.17 08:06
5월 단체 관계자들과 시민들이 9일 오후 광주 북구 종흥동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전남도당 앞에서 자유한국당 규탄 집회를 열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5·18민주화운동 왜곡망언 3인 국회의원 퇴출'과 '자유한국당' 해체,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2019.3.9/뉴스1 © News1


(광주=리강영뉴스닷컴)  = 5·18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40년이 지났다.

하지만 여전히 5·18에 대한 망언과 왜곡, 폄훼는 끊이지 않으면서 1980년 5월의 아픔을 겪은 가족들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남기고 있다
.

이는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다가 인터넷과 유튜브 등을 타고 '폭동', '북한군 개입' 등 잘못된 사실이 알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 수년 전 5·18기념재단과 광주시 등은 5·18역사왜곡에 대해 소송까지 벌였지만 결국 제대로 된 처벌은 이어지지 못했다.

특히 보수논객 지만원씨로부터 북한군 특수군으로 지칭을 받은 사람들이 지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고,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지만 법정구속되지는 않으면서 5월 가족들의 마음에 상처만 남겼다.

여기에 1980년 5월 학살의 책임이 있는 전두환씨(89)는 회고록에서 헬기 사격을 부인하는 한편 자위권 발동 주장을 하면서 소송이 이어지는 등 논란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이 광주 시민은 물론 전 국민적 분노를 일으켰고, 보수단체는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면서 '가짜 유공자'가 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5·18 왜곡·폄훼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국회에 계류된 5·18왜곡처벌특별법이 제정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 후보 시절 법 개정을 통해 5·18정신 훼손 시도를 엄벌에 처하겠다 밝혔었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이 모여 5·18민주화운동 왜곡발언 처벌을 추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특별법 개정안을 지난해 2월22일 국회 의안과에 냈다.

하지만 당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의 반대로 법제사법위원회의 문턱을 넘지 못했고, 공수처법 등에 밀려 패스트트랙 안건에도 상정되지 못했다.

이같은 상황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5월18일 열린 39주년 5·18기념식에서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 부끄럽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5·18왜곡처벌법은 2주 정도 남은 20대 국회 임기와 함께 또다시 자동 폐기될 처지에 놓이게 됐다.

다만 제1야당인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5·18 40주년을 이틀 앞둔 16일 입장문을 통해 "미래통합당은 단 한 순간도 5·18의 정신을 폄훼하거나 가벼이 생각한 적이 없다"며 "그럼에도 당 일각에서 5·18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었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다시 한번 5·18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모든 국민 여러분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머리를 숙였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날의 시대적 요구는 국민 통합"이라면서 "앞으로는 더 이상 5·18이 정치 쟁점화 되거나 사회적 갈등과 반목의 소재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가 이같은 입장을 밝히고 있는데다가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20일 열리는 만큼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 5월 가족은 "5·18을 왜곡하거나 폄훼하는 세력들이 사라지고 5·18에 대한 진실을 알게되는 그런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며 "있는 그대로의 역사를 받아들여 5·18이 사람들 속에서 잊히지 않는 그런 중요한 역사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