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 갤러리
'권정생 감동' 다시 느낀다…손수 만든 동시집 반세기만 정식출간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20.05.20 13:08
© 뉴스1


(서울=리강영뉴스닷컴)  = 아동문학가 권정생 선생(1937~2007)은 평생 동화와 산문 등 다양한 글을 써왔다. 그는 동화 '몽실 언니' '강아지똥'으로 남녀노소 모두에 감동을 주기도 했다.

권정생 선생은 13년 전 세상을 떠났다. 그의 순수하고 맑은 글은 책으로 남았지만, 다시는 새로운 글을 볼 수 없다는 생각에 안타까워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런데 권정생 선생의 청년 시절 동시를 볼 수 있게 됐다. 권 선생이 지난 1972년 손수 엮은 동시집 '산비둘기'가 오는 20일 출간되기 때문이다. 이는 권 선생이 스스로 첫 작품집이라 칭한 책이기도 하다.

권 선생은 당시 자신의 담백한 시와 소박한 그림을 담아 동시집을 엮었다. 그러나 단 2권, 자신이 소장할 것과 오소운 목사에게 건넬 것만 만들었다. 이후 권 선생이 소장하던 책의 행방은 묘연해졌고, 동시집은 묻힐 뻔 했다. 그러나 오 목사가 간직하던 책이 남아 있었고, 반 세기만에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책에는 1937년 일본에서 태어나 해방 이후 한국으로 돌아온 권정생 선생의 청년시절이 담겼다. 권 선생은 1955년 부산에서 점원 생활을 하던 중 결핵을 앓아 수년 간 투병생활을 한다. 이때 어머니의 노력으로 몸이 회복됐다. 하지만 어머니의 건강은 악화된다. 결국 어머니는 병석에 누운지 얼마 지나지 않아 작고하고, 권 선생은 당시 슬픔과 충격에 결핵균이 온몸에 퍼진다. 그는 거듭된 수술로 살아나지만, 상처는 온몸에 새겨졌다. 권 선생은 그 상처를 시로 옮겼다.

책에는 총 25편의 시가 실렸는데, 그 중 어머니를 주제로 한 시가 9편으로 3분의 1에 해당한다. 이외에도 하느님, 자연과 인간 등 다양한 주제로 쓴 시가 담겼다.

이 책의 또 다른 특징은 권정생 선생이 직접 꾸몄다는 점이다. 그는 손수 동시집을 엮으면서 사인펜으로 동시를 쓰고, 색종이를 활용해 표지와 본문을 꾸몄다. 100% 그대로는 아니지만, 창비 측은 표지는 물론 본문 그림까지 최대한 권 선생의 손길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

책 말미에 실린 2편의 글도 의미가 있다. 권 선생 생전에는 가깝게 지냈고, 사후에는 권정생어린이문화재단에서 오랫동안 사무처장을 맡았던 안상학 시인이 책의 의미를 짚어보는 글이 실렸다. 또한 아동문학 연구자 이기영이 어떻게 이 동시집이 정식 출간에 이르렀는지 밝히는 발굴 해설이 담겼다.

"엄마 별이 / 돌아가셨나 봐 // 주룩주룩 밤비가 / 구슬피 내리네. // 일곱 형제 아기 별들 / 울고 있나 봐 // 하얀 꽃상여 / 떠나가는데 // 수많은 별님들이 / 모두 불을 끄고 // 조용히 조용히 / 울고 있나 봐 // 주룩주룩 / 밤비가 내리네."(밤비)

◇ 산비둘기 / 권정생 지음 / 창비 / 1만2000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