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정의연, 최근 2년새 여가부에서 9억5000만원 받았다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20.05.23 16:53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 News1 DB


(서울=리강영뉴스닷컴)  = 기금 운용 문제와 회계 누락 등으로 진통을 겪고 있는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여성가족부로부터 피해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지원금 수억원을 받은 게 확인됐다.

의료비와 장례비, 휠체어 틀니, 주거환경 개선 등 맞춤형 지원비와 보호시설 운영비 등이다.

정의연 등이 할머니들 생활과 복지를 직접 챙기겠다는 취지로 받은 보조금이지만 이용수 할머니 등 일부는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해 갈등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23일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실이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의연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건강치료 및 맞춤형 지원' 사업비로 지난해 6억900만원을 세웠다가 결과적으로 4억3200만원을 집행했다.

올해 예산은 5억1500여만원으로 편성된 상태로, 2년새 9억4700만원을 받게 되는 셈이다. 지난해와 같은 비율로 비용이 집행될 경우 약 3억6785만원을 쓰게 된다. 합치면 2년 예상 집행액은 7억9985만원 수준이다.

정의연은 여가부에 이 돈을 Δ비급여 치료비 등 의료비, 의료용품 지원 Δ반찬 Δ주택 개·보수 등 주거환경 개선 Δ정기 방문 Δ장례비 지원 등에 쓰겠다는 사업계획서를 보고했다.

국고보조금통합관리시스템 'e나라도움'을 통해 정보공시를 확인해보면 정의연은 지난해 여가부에 보고한 지원금 중 건강치료비와 맞춤형 지원에 3억1548만원, 기본급 및 수당 등 인건비 7804만원, 퇴직적립금과 사회보험부담금으로 1363만원, 국내 여비와 교통비 및 식비로 1218만원을 썼다.

곽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 대부분 열악한 환경에서 지낸다고 한다"며 "정의연이 거액의 맞춤형 보조금을 어디에 썼는지 세부적으로 꼭 밝혀야 한다"고 했다.

곽 의원실이 여가부 권익정책과에서 함께 제출받은 '위안부' 피해자 현황에 따르면 등록 위안부 피해자 240명 중 생존자는 18명뿐이다. 경기와 서울에 각각 7명과 4명, 경남에 1명, 부산과 대구, 울산과 경북에 1명씩이 거주 중이다.

나이대로는 89세 이하가 4명, 90~95세가 10명, 96세 이상이 4명이다. 자택에 홀로사는(독거) 경우가 6명, 동거 3명, 요양병원과 생활시설 등 시설거주자가 각각 3명, 6명이다.

문재인 대통령(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이 지난 2017년 대구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광장에서 열렸던 유세현장에서 이용수 할머니와 포옹을 하고 있다. © News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