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 문화이야기
"음악 폭 넓어져" '악인전' 송창식→송가인·김요한, 진심어린 종영 소감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20.07.25 11:47
KBS 2TV '악인전' © 뉴스1


(서울=리강영뉴스닷컴)  = '악(樂)인전'이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출연진들의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25일 종영하는 KBS 2TV 레전드 음악인 클라쓰 '악(樂)인전' 마지막회에는 '트바로티' 김호중이 출격한다. 그는 송창식, 송가인, 이상민, 함춘호, 김숙, 김요한과 함께 진솔한 음악 이야기와 감성 충만한 역대급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해 기대를 높인다.

그런 가운데 '악인전' 측이 마지막 회를 앞두고 송창식, 송가인, 이상민, 함춘호, 김숙, 김요한의 종영 소감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악인전'을 통해 친숙하고 인간적인 음악인의 면모를 보여준 레전드 송창식은 "'악인전'을 통해 느낀 것이 많다. 내가 땡땡이를 많이 쳤구나 싶었다. 젊은 친구들이 노래하는 방향을 생각 안 하고 나와 결부시키지 않았다. 프로그램이 끝난 뒤에도 무언가를 계속 해야할 것 같다"는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또한 힙합 도전에서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무대까지 한계없는 음악 스펙트럼을 뽐낸 송가인은 "트로트만 계속 하다가 잠재돼 있던 나의 또 다른 모습을 끄집어내 줬고 제 음악의 폭 또한 넓어지며 공부가 많이 됐다. 다양한 음악을 할 수 있게 자신감을 주셨다"며 고마움을 내비쳤다. 또한 악인들의 콜라보레이션을 성사시키며 프로듀서 역할을 톡톡히 해낸 '상마에' 이상민은 "17년 동안 음악을 하지 않았기에 처음 시작했을 때 두려우면서 설렜다. 하지만 레전드 악인들 또한 새로운 음악에 대한 도전 앞에서 긴장하는 모습을 보며 위로를 받았다"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대한민국 기타' 함춘호는 "꾸밈 없는 무대가 얼마나 생동감 있는지 경험했다. 실력 있는 아티스트들과 함께 음악을 할 수 있게 돼 내 음악 인생에 있어서도 귀중한 그림을 그린 것 같다"고 인사를 전했다. '음악 늦둥이'로서 가장 큰 음악적 성장을 보여준 김요한은 "향후 내 음악 인생에서도 만나 뵙지 못할 분들을 만나게 됐다. 음악적으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숙은 "'악인전'을 통해 듣는 즐거움, 보는 즐거움이 크다는 걸 느꼈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악인전' 마지막 회는 25일 오후 10시55분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