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영상·포토
오메, 단풍 들었네!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20.11.04 11:06

다소 추운 날씨가 이어진 지난 4일 전남 강진군 병영면 홈골제 물 위에 절정을 이룬 수인산 단풍이 곱게 내려앉아 탄성을 자아내게 하고 있다.

전남 강진군과 장흥군 경계를 이루고 있는 수인산(해발 562m)은 정상에는 보기 드문 너른 평지와 샘이 있고 동쪽에는 절벽이 있어 산세가 험해 고려 시대 때부터 왜적의 침입을 대비하는 천연요새로 전략적 요충지였다.

이런 이유로 조선 시대에도 전라병영성 병마절도사영에 속한 수인산성이 있었고 산의 절경인 병풍바위와 억새밭 등 볼거리가 다양해 등산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산이다.

 

리강영뉴스닷컴  webmaster@shinatv.com

<저작권자 © 리강영뉴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1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