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
'재보선 참패' 민주당 지도부 오늘 총사퇴…원내대표 조기 선출(종합)
리강영 선임기자 | 승인 2021.04.08 12:49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국회=리강영뉴스닷컴온라인취재부) 리강영 선임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사퇴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8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지도부 전원 사퇴에 의견을 모았다고 당 최고위원들이 전했다.
서울·부산시장 보선에서 완패한 만큼 민주당은 현재의 지도부 체제로 당을 이끌어갈 수 없다고 판단했다.
지도부 전원 사퇴 후 5월 중순 예정된 원내대표 선거를 이달로 앞당기기로 했다. 신임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5월로 예정된 전당대회를 준비해 새 지도부를 꾸리겠다는 계획으로 알려졌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이날 의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총사퇴) 의견은 다 정리가 됐고 절차적으로 지도부가 모여 정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진 원내총괄수석부대표는 원내대표 선거 시기에 대해 "최대한 빨리"라고 전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곧 최고위원회에서 이 같은 당 수습책을 의결한 뒤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오후 1시쯤 최고위 논의 결과에 대해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당 최고위원 중 한명인 신동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고위원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어떠한 질책도 달게 받겠다"며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 당의 쇄신과 신뢰 회복을 위해 미력이나마 노력하겠다"고 썼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1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