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
주철현 의원, ‘양식장 어류폐사’를 가짜뉴스 탓으로 돌린 정부‧여당 강력 규탄
리강영 대기자 | 승인 2023.09.08 16:48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 5일 대정부질문에서 가짜뉴스로 여수 양식장 우럭 100만마리 폐사“ 왜곡 한덕수 국무총리, ”가짜뉴스 퍼뜨린 분들이 (우럭폐사에) 책임져야 한다며 왜곡 발언에 동조

주 의원, 고수온 폐사 우럭 가짜뉴스 탓하며 어민고통 가중시킨 정부여당 강력규탄...사과 및 대책 요구

 

(국회=리강영 대기자)=더불어민주당 주철현 국회의원(전남 여수시갑,사진)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고수온으로 집단폐사한 우럭을 가짜뉴스 탓으로 돌린 국민의힘 박성중 국회의원에게 사실관계를 왜곡했다며 강하게 항의했다.

 

이날 열린 국회 본회의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성중 의원이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KBS, MBC, 한겨레 등 친민주당 언론들도 왜곡보도만 남발하고 있어 우리 수산업을 황폐화시키고 있다면서 그 결과 횟집은 물론 양식장에 쌓인 우럭이 여수에서만 100만 마리가 넘게 폐사했다고 한다.

 

누가 책임지나?”라고 질의했자, 한 총리는 그건 당연히 가짜뉴스를 퍼뜨린 분들이  책임져야 한다고 답변했다.

 

이에 본회의장에서 있던 여수시 출신의 국회 농해수위 소속 주철현 의원이 고수온 피해로 어류가 집단폐사한 것마저 가짜뉴스 탓으로 돌린다며 정부와 여당을 상대로 이의를 강하게 제기한 것이다.

 

주철현 의원은 지난달 15일부터 95일까지 해상 가두리양식장 어류 고수온 추정 폐사 신고가 잇따라 524만 마리에 859,400만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되는 등 어민들이 생존권을 위협받는 절박한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고 밝히며, “이러한 시점에서 한덕수 총리와 여당 국회의원이 어민들의 고통에 공감하고 대책을 제시하기는커녕, 국회 본회의장에서 사실관계를 정면으로 왜곡하는 발언을 하며 가짜뉴스 운운하는 것을 도저히 좌시할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주철현 의원은 정부와 여당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를 저지하기는커녕, 절대 다수 국민과 어민들의 불안과 비판의 목소리를 하나같이 괴담과 가짜뉴스로 몰아가고 있다고 지적하고, “오히려 국무총리와 여당 국회의원이 고수온으로 인한 어류 폐사를 가짜뉴스 탓으로 돌리는 명백한 사실왜곡을 자행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하며, “무도하고 무능하고 무책임한 윤석열 정권을 규탄한다고 일갈했다.

 

이어 주 의원은 왜곡 발언으로 어민들 가슴에 대못을 박은 한덕수 총리와 박성중 의원은 국민과 어민들 앞에 석고대죄하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투기 중단과 고수온 피해 대책 등 어민들의 생존권 보장방안 수립에 적극 나서야 한다을 촉구했다.

 

 

 

 

 

리강영 대기자  yosulky@hanmail.net

<저작권자 © 리강영뉴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강영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중앙로68-1번지  |  대표전화 : (061)-665-3708  |  전송 : (061)-665-3709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등록일 : 2015년 6월22일  |  발행일 : 2015년 6월22일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4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