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여수해경, 야간 모사금해수욕장서 물에 떠내려가던 20대 2명 구조야간 패들보드 즐기려던 20대 2명 물에 빠져, 신속한 신고 덕분에 무사히 구조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24.06.01 12:20

  (전남동부=리강영뉴스닷컴)=여수해양경찰서(서장 최경근)는 “여수시 오천동 모사금해수욕장 앞 해상에서 바다에 빠져 떠내려가던 20대 2명과 구조를 위해 뛰어든 시민을 함께 신속히 구조했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31일 오후 10시 36분께 여수시 오천동 모사금해수욕장 앞 해상에서 살려달라는 소리가 들린다고 인근 주민의 신고가 접수됐다.

▲:사진출처:여수해양경찰서@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과 구조대를 급파하여 10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구명환을 붙잡고 있는 A(27, 남) 씨와 B(27, 여) 씨 그리고 구조를 위해 입수한 이 모(35, 남) 씨를 발견하고 모두 무사히 구조했다.

구조 당시 익수자 A 씨와 B 씨, 구조를 위해 바다에 뛰어든 주민 이 모 씨 모두 구명환을 붙잡고 있었으며, 건강 상태 이상 없이 육상으로 안전하게 이송됐다.

익수자 2명은 해수욕장에서 패들보드를 즐기기 위해 준비하는 과정에서 돌풍에 의해 물에 빠져 떠내려 가는 중 인근 이 모 씨가 이들의 살려달라는 소리를 듣고 119에 신고 후 구조를 위해 구명환을 들고 입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출처:여수경찰서@

여수해경 관계자는 “야간 바닷가 물놀이 행위는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위험한 행동이다” 며, “바다에 빠진 익수자를 발견한다면 신속한 신고와 함께 잡을 수 있는 부유물 등을 던져 주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리강영뉴스닷컴  webmaster@shinatv.com

<저작권자 © 리강영뉴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중앙로68-1번지  |  대표전화 : (061)-665-3708  |  전송 : (061)-665-3709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등록일 : 2015년 6월22일  |  발행일 : 2015년 6월22일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4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