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네트워크 광주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 5·18기념식 참석 자격 없다"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05.16 16:22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5.16/뉴스1 © News1


(광주=리강영뉴스닷컴)  = 정의당 광주시당은 16일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는 5·18 기념식에 참석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광주시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다가오면서 추모 분위기와 함께 그 어느 때보다 진상규명과 역사왜곡 처벌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당은 "한국당은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행태를 보여주고 있다"며 "진상규명위원회는 활동은커녕 그 구성조차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5월18일 이전에 처리하기로 합의한 '5·18역사왜곡처벌특별법'은 법사위 문턱에 걸려 잠자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5월 유공자들을 '괴물'로 지칭한 의원에 대한 징계는 미뤄두고, 북한군의 개입을 앵무새처럼 되뇌이는 유투버를 당의 공식행사에 초청하는 시대착오적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5월에 대한 인식과 태도가 이러한 가운데 황교안 대표는 기념식에 참석하겠다고 한다"며 "우익 순교자 코스프레하려고 생수병 맞으러 오는 사람은 낄 자리가 아니다"고 기념식 불참을 거듭 촉구했다.

시당은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에게 Δ5·18진상규명 위원회 조속 구성 Δ'5·18역사왜곡특별법' 제정 Δ5월 망언자들에 대한 징계 등을 요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