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
민주 "김현아 사과는 반쪽짜리…국민·文대통령에 사죄해야"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05.17 16:23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 News1


(서울=리강영뉴스닷컴)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한센병' 비유 논란에 사과한데 대해 "반쪽 사과"라면서 "국민과 문 대통령에게 온전하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에서 "김 의원은 한센인들에게만 사과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대통령을 비판할 수 있지만 도를 넘는 모욕은 국민을 분노하게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김 의원은 한국당 원내대변인 자격을 잃었다"면서 "김 의원은 이번 일을 계기로 국민에 대한 정치인의 도리가 무엇인지 숙고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 YTN '더뉴스-더정치'에 출연해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 방치해서 더 커지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그런 의학적 용어들을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사실상 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댄 셈이다.

이후 논란이 일자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다"며 "부적절한 비유로 고통 받고 계신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