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네트워크 광주
"내 자식 죽여놓고…" 황교안 참석에 오월어머니들 '절규'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05.18 14:40
18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국립묘지에서 5월어머니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보자 분통을 터뜨리며 안겨 울고 있다.2019.5.18/뉴스1 © News1


(광주=리강영뉴스닷컴)  = "죽은 자는 말이 없지만 산자는 살아야지. 왜 지금까지 우릴 못살게 굴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39회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가운데 광주시민과 5월 단체 등의 항의를 받았다. 특히 5월 어머니들은 황 대표에게 가슴 아픈 심정과 함께 원망을 토해냈다.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황 대표가 참석했다. 일부 시민은 "황교안 물러가라"며 물을 뿌리고 의자를 집어던지는 등 거칠게 항의했다.

황 대표는 경호원들의 경호를 받으며 30분 남짓 걸려 겨우 기념식장에 입장했다. 기념식장 안에서는 5·18 유가족인 오월 어머니들이 울부짖으며 항의했다. 일부는 일어서서 황 대표에게 다가가려고 했으나 제지를 당하고 기념식이 시작되면서 자리에 앉았다.

이후 기념식이 끝나자 오월 어머니들은 일제히 황 대표를 향해 울분을 토해냈다.

 

 

 

 

18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국립묘지에서 5월어머니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묘지 참배를 하려하자 가슴을 치며 울분을 토하고 있다. 2019.5.18/뉴스1 © News1

5·18로 남편을 떠나보내야 했던 박형순씨(69·여)는 "분명 약 올리려고 온 것"이라며 "처음에는 황교안을 무시하려고 했는데 막상 얼굴을 보니 화가 나 견딜 수가 없다. 사과하라"고 외쳤다.

이어 "우리를 괴물집단이라고 했으니 사과해라"며 "사과를 하지 않고 이곳에서 기웃거리지 말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용례씨(89·여)는 "뭐하러 오냐. 우리를 이렇게 못살게 만들어 놓고 뻔뻔하게"라며 "올해는 국회에서 하루도 쉬지않고 막말이 터져나왔다. 막말이 더 심해서 사람들의 감정이 더 격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해도해도 너무하지 않느냐"며 "죽은 사람은 말이 없다지만 산 사람도 있지 않느냐. 왜 지금까지도 우리를 못살게 구느냐"고 울먹였다.

또 다른 오월어머니는 "이날 평생 내 자식 죽고 이제까지 사는게 사는게 아니었다. 살려달라고 그렇게 자유한국당에 이야기 했고, 내 손을 잡고 하겠다고까지 했다"며 "그런데 이제까지 저러고 있다"며 "난 자식이 죽고 잘 살지도 못했는데"라고 가슴을 치면서 울분을 토했다.

이근례씨(76·여)는 황 대표에게 가는 것을 말리는 사람들에게 "나 좀 잡지 말아라"며 "우리더러 괴물이라니. 괴물같은 사람들, 여기가 어디라고 오냐. 어서가라"고 소리쳤다.

오월 어머니들의 항의에 시민들도 함께 했다. 시민들은 황 대표를 향해 "사과해라"며 함께 외쳤고, 황 대표는 시민들의 항의에 아무런 대답없이 기념식장을 떠났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