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구 노량진시장 대책위 "수협, 불법명도집행·폭행 멈춰라"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06.10 12:01
지난 4월 25일 오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 구시장에서 강제집행에 나선 서울중앙지법 집행관들과 수협 관계자들이 구시장 상인들의 저지에 막혀 충돌을 빚고 있다. 2019.4.25/뉴스1 © News1


(서울=리강영뉴스닷컴)  = 구(舊) 노량진수산시장 시민대책위원회(대책위)가 1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산시장 불법명도집행과 상인 폭행을 멈추고 수협은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유헌준 대책위 위원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1300억원 가량의 공적자금이 투입되는 수협은 어민을 대변해야 할 공적인 조합기관인데, 직원을 가장한 용역들이 100여명의 상인에게 폭력과 폭언을 일삼고 있다"며 "(수협이) 사실상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총체적 비리·부정의 온상"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 측은 이자리에서 서울시에 대한 비판도 함께 내놨다. 지난달 3일 서울시민 6000여명의 서명을 받아 시에 시민공청회를 요구했지만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사업이 서울시 주요 정책이 아니며 이미 법률적 판결이 내려진 상황이라고 공청회를 거부했다는 것이다.

대책위는 "노량진수산시장 개설자가 서울시인데 주요 정책이 아니라며 거부한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노량진수산시장 구 시장 상인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이 결성한 단체다.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 과정에서 상인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서울시와 수협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수협과 구시장 상인들의 갈등은 지난해부터 계속됐다. 수협 측은 안전검사에서 C등급 판정을 받은 기존 건물에서 더 이상 장사를 허락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지난달 20일까지 6차례에 걸쳐 명도강제집행을 시도했고, 지난해 11월에는 단전·단수조치까지 취한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