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오늘의 이슈
“인천 붉은수돗물 사태 총체적 부실 드러나”…시민단체 ‘공분’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06.18 13:17
18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서구, 영종, 검단 지역 시민단체가 모여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시의 초기 부실 대응을 지적하며 진상 규명 등을 촉구하고 있다. © News1


(인천=리강영뉴스닷컴) = "주민 생존권 걸린 문제인데,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막아…"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환경부와 인천시의 입장 발표에 피해 지역 시민단체들이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

수계전환 과정에서 상수도본부의 위반 및 부실 대응, 탁도계 고장에 따른 정확한 탁도 측정 등이 이뤄지지 않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들 지역 단체들은 20일째 이어지고 있는 이번 사태 장기화 책임이 시에 있다면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18일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회장 윤호준), 루원발전대표연합회(회장 온용배), 검단아파트총연합회(회장 이태준),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회장 배석희) 등 4개 단체는 18일 비대위를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단체는 "붉은 수돗물 사태가 발생한 지 20일째인 지금에서야 뒤늦게 환경부와 인천시가 원인과 입장을 발표했다"며 "환경부 조사 결과 그동안 수계전환을 원인으로만 되풀이한 시의 입장과는 차이가 있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시는 더 큰 원인을 공개하지 않은 채 사태를 키웠다"며 "축소하고 은페하려 했던 것인 아닌 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단체는 "지역 주민들은 현재까지도 곳곳에서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 사태에서 드러난 총체적 부실 대응의 책임은 박남춘 시장과 부시장이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생명권이 걸린 문재에 대해 안일하고 소극적인 행정으로 지속한 인천시의 행태에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나서게 됐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재발방지 대책과 책임자 처벌 수위, 명확한 원인, 주민 피해보상책 등에 대해 납득할 만한 입장을 제시할 때까지 공동 대응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천 지역 시민단체가 18일 오전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인천시의 부실대응을 지적하고,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2019. 6.18/뉴스1 © News1


환경부는 이날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공촌정수장에 원수를 공급하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이 정기점검으로 가동이 중지됨에 따라 인근 수산·남동정수장 정수를 수계전환하는 과정에서 당초 자연유하방식이 아닌 역방향으로 공급하면서 발생했다고 결론내렸다.

상수도본부는 수계전환 시 이물질 발생여부를 확인한 후 공급량을 서서히 늘려가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지키지 않았다.

또 탁도계 고장으로 정확한 탁도 측정이 이뤄지지 않은 점도 붉은 수돗물 사태 장기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