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네트워크 전북
전북 시민단체 “상산고는 의대사관학교…일반고 전환하라”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07.11 12:11
전북지역 시민단체들이 10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앞에서 ‘자사고폐지 일반고전환 촉구 전북도민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상산고 등 자사고 폐지를 촉구했다.© 뉴스1


 “상산고는 자사고를 포기하고 공교육의 일원으로 돌아와라.”

전북지역 진보성향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상산고 자사고 폐지, 일반고 전환 촉구 전북도민대책위(이하 대책위)’는 10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앞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귀족학교, 특권학교인 자사고는 폐지돼야 한다. 상산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장맛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교육·노동·종교 단체 회원 및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대책위는 결의문을 통해 “30년 전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라는 외침은 오늘도 어두운 긴 터널 속에 갇혀있다. 아이들을 경쟁과 죽음으로 내몰고 있는 현실에서 우리 교육은 한 발짝도 앞으로 나가질 못하고 있다”면서 “그 중심에 자사고가 있다. 우리지역에도 상산고가 자리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산고는 대학입시를 위한 수능준비 문제풀이식 학원교육으로 의대사관학교로 전락한 지 이미 오래다. 국·영·수 중심 수업과 대학입시 특혜를 통해 의대, 치대, 약대를 보낸 것을 자랑스럽게 이야기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대책위는 “상산고의 전북지역 중학교 학생 입학비율은 20%도 못 미치고 있다. 그럼에도 상산고는 전북지역 명문학교라 스스로 부르고 있다“면서 ”진정한 지역 명문학교가 되기 위해선 자사고를 반납하고 일반고로 전환, 지역 학생들을 훌륭한 인재로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사고 존치를 찬성하는 일부 정치권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쏟아냈다.

대책위는 “일부 의원들은 평가 결과를 호도하고 물타기를 하면서 교육자치를 훼손하고 있다”면서 “경고한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정부 대선 공약을 이행할 수 있도록 직접 나서야 한다. 도민의 민심에 반하는 자사고 폐지 정책을 반대하는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은 다음 총선에서 도민들의 심판을 내릴 것이다”고 경고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이윤창출은 목적으로 하는 기업처럼 국가를 운영했던 이명박 정권에서 양산되고 사립학교법 개정을 결사반대한 박근혜정권에서 정착된 자사고는 교육계의 대표적 적폐다”면서 “우리는 적폐인 자사고가 완전히 사라지는 그날까지 특권교육, 차별교육을 없애기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이날 자사고 폐지 촉구를 요구하는 의견서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에 제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