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묵비권·단식' 윤소하 의원 협박 진보단체 간부, 檢송치(종합)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08.05 15:43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는 서울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유모씨(35)./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의원실에 협박소포를 보낸 혐의로 구속수사를 받고 있는 진보단체 간부가 검찰에 넘겨졌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5일 오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영등포경찰서가 협박 혐의로 수사해 온 서울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임원 유모씨(35)를 기소의견으로 서울남부지검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이자리에서 "(유씨가) 진술 일체를 거부하고 있기 때문에 경찰이 확보한 증거자료를 토대로 범행사실을 어느 정도 확정한 것"이라면서 "조력자 여부 파악에 대해 추가 수사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지난 7월29일 체포된 뒤 지금까지 식사는 하지 않고 생수와 소금 만 섭취하고 있다. 경찰은 유씨의 건강 악화에 대비하기 위해 의료시설이 갖춰진 서울 남부구치소로 신병을 인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는 지난 7월1일 흉기와 죽은 새, 메모가 담긴 협박성 소포를 국회의원회관 윤소하 의원실에 보낸 혐의를 받는다. 메모에는 "민주당 2중대 앞잡이로 문재인 좌파독재 특등 홍위병이 됐다"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고 하단에는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쓰여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북구에 거주하는 유씨는 지난 6월23일 거주지에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서울 관악구 편의점까지 이동해 택배를 부쳤다. 유씨는 범행 당일 모자와 마스크에 선글라스까지 착용해 얼굴을 가린 채 택시와 버스를 여러 차례 갈아타고 길을 돌아간 뒤 택배를 부쳤던 것으로 파악됐다.

유씨의 구속영장은 지난달 31일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는 이유로 발부됐다.

서울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유씨는 과거 한국대학생총연합(한총련) 15기 의장, 전남대 총학생회장으로 활동한 바 있으며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