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이인영 "검찰, 대통령의 시간에 관여하지 않기를 바란다"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09.09 10:26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News1


(서울=리강영뉴스닷컴)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9일 검찰을 향해 "대통령의 시간에 관여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는 국민의 뜻을 들어서 이제 문재인 대통령께서 전적으로 판단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은 수사를 하고 장관은 검찰을 개혁하면 된다"며 "검찰은 검찰답고 장관은 장관다운 일을 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려면 우선 (검찰이) 정치의 자리가 아니라 검찰의 자리로 돌아가고, 장관은 검찰개혁과 법무부 행정전반의 개혁을 위해 장관의 자리에 위치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확고히 견지하고 검찰수사를 지휘하면 되고, 조 후보자는 법무행정의 탈검찰을 비롯해 비대해진 검찰 권력에 대한 민주적인사와 정치 검찰의 오명에서 거듭 태어나는 검찰 개혁을 꿋꿋하게 주도하면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검찰은 더 이상 검찰발 피의사실이 시중에 유포되고 있다는 세간의 의혹이 확산되지 않도록 투명하게 자신들의 의관을 정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인사청문회에 합의해놓고 청문회를 안한 것처럼 행동하면 안 된다. 그것은 정치적 모순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은 적격이던 부적격이던 자신들의 태도를 명확히 해주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문회에서 한국당이 결정적인 하자를 입증하지 못했다는 명확한 사실을 떼어놓고, 오직 정쟁으로 일관하며 조 후보자에 대한 모든 것을 부정한다면 정치에 대한 국민 불신만 한 없이 깊어지게 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이 검찰 수사를 핑계로, 또 그것에 기대어 후보자의 진실과 관련한 모든 것을 막무가내로 뒤엎으려고 해서는 안 된다"며 "한국당이 과연 무엇을 했는지 되돌아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청문회에서 밝힌 것은 거의 없다. 최종적으로 의혹 부풀리기에 불과했다는 세간의 평가를 되돌아보기를 바란다"며 "검찰에 기대 자신들의 판정패를 만회하려는 노력에 버스가 이미 떠났다는 사실을 상기시켜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한일 경제전쟁과 관련 "몇주 째 조 후보자로 국회는 들썩였지만 탈일본을 위한 우리 기업의 노력은 더욱 속도를 냈다"며 "정부와 여당은 민간 기업의 노력이 더욱 빛나는 성과로 이어지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