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
자유한국당 전원 퇴장…'조국 관련' 문경란 증인 채택 불발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10.02 13:23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2019.10.2/뉴스1 © News1


(서울=리강영뉴스닷컴) = 자유한국당이 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경란 스포츠혁신위원장의 증인 채택을 놓고 의사진행 발언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전원 퇴장했다.

문체위 자유한국당 간사 박인숙 의원은 "문경란 스포츠혁신위원장은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부정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소환조사한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의 부인"이라며 "민주당이 왜 조국 관련 증인을 성역처럼 철벽방어하는 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박 간사는 "또한 스포츠혁신위가 체육계 현장과 동떨어진 독선적이고 탁상행정을 했다는 우려가 있기 때문에 증인 채택을 요구한 것"이라며 "증인 없이 국정감사를 강행하는 것은 야당과 국민을 무시하는 행동"이라고 발했다.

안민석 위원장은 한국당 염동렬 의원과 김재원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요구했으나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한선교 의원 등이 고성을 지른 뒤에 전원 퇴장했다.

염동열 의원은 퇴장에 앞서 "안민석 위원장이 의사진행 발언을 허용했다면 원만히 진행됐을 것 같아 아쉽다"며 "한국당은 퇴장 이후 오늘 회의 참석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 신동근 의원은 "한국당이 왜 문경란 스포츠혁신위원장의 증인 채택에 집착하는지 모르겠다"며 "여야 3당 간사간 협의가 수차례 있었으나 증인 채택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간사 이동섭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증인이 없다는 것은 우스운 이야기"라며 "민주당과 한국당이 줄다리기를 그만하고 서로 양보해서 원만하게 국정감사를 진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의사진행발언 기회를 안줬다고 국정감사를 포기하는 것은 해방 이후에 없을 것"이라며 "여야 간사간 협의를 통해 오후에 원만하게 진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야 간사들은 지난 9월30일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둘러싸고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이날 회동에선 신 의원과 박 의원이 한국당이 신청한 문경란 스포츠혁신위원장을 증인으로 채택할지를 두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문체위 간사, 이동섭 바른미래당 문체위 간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10.2/뉴스1 © News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