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여수시민협 "주철현 전 여수시장, 진정성 있는 사과해야"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10.04 11:09
여수 상포지구 /뉴스1 DB© News1


(여수=리강영뉴스닷컴)  = 전남 여수지역 시민사회는 '상포지구 특혜의혹' 감사 결과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만큼, 주철현 전 여수시장이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수시민협은 2일 논평을 통해 "상포지구에 대한 감사에서 감사원은 여수시의 부당한 행정 행위 3가지를 지적했다"며 "부당 행정의 특혜 당사자인 민간업체 H사 대표가 바로 전임 시장의 조카사위"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시민협은 "인허가 과정의 부당행정에 따른 특혜 최대 수혜자는 과연 누구였는가"며 "수혜자와 친인척관계이자 당시 행정 책임자인 전임 시장에게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상포 매립지 관련 팀장 공무원 A씨는 H사 대표에게 승진을 청탁하는 내용이 담긴 문자 메시지를 보내 1심 재판에서 공무상 비밀 누설 및 뇌물 요구 혐의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지난 6월 전남도 징계위원회에서 파면 요구됐다"고 덧붙였다.

시민협은 "여수시는 상포지구의 대책방안을 하루속히 강구해 도청이 제시한 준공인가조건 6개 항목을 그대로 반영하라"며 "진모지구와 함께 도시계획 용도에 맞는 재정비를 마무리할 것"을 촉구했다.

감사원은 1일 여수시가 전남도와 협의 없이 공유수면매립지 준공인가 조건을 임의 변경하고, 중로 1-21호선에 대한 도시계획시설사업 실시계획인가 및 준공검사 부적정, 기반시설 설치에 대한 담보 없이 토지분할을 허용하는 등 업무를 부당하게 처리했다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