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朴탄핵 놓고 여전히 티격태격…'보수통합론' 난항 예고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11.07 11:3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7/뉴스1 © News1


(서울=리강영뉴스닷컴)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 비상행동', 우리공화당 등 보수 야권은 7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안한 '보수대통합론'을 놓고 극명한 이견차를 드러내 논의 시작 전부터 난항을 예고했다.

황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는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선 보수대통합을 반드시 실현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바른미래당 변혁 의원들은 '통합보다 혁신'이 우선이라며 당초 계획한 신당 창당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우리공화당은 변혁 의원 등을 겨냥한 듯 '진짜 보수와 가짜 보수를 가려야 한다'며 각을 세웠다.

특히 변혁과 우리공화당은 국정농단 사태때 찬성과 반대로 입장이 엇갈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문제를 놓고 부딪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이 정의고 분열은 불의"라며 "문재인 정권에 맞서서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자유민주 세력의 통합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재차 강조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통합노력을 계속 진행해왔는데, 최근 들어 통합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높아져 (통합) 작업을 공식화하기에 이르렀다"며 "당에서도 구체적 실행방안을 수립해 국민의 뜻인 대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세심히 준비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회의에서 "이제부터 우리당은 모든 에너지를 통합을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일부 여권 세력들이 문재인 정부가 야당 복이 있다고 비아냥대는 것을 엄격하게 받아들이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여망인 정권교체와 총선 승리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변혁 대표는 의원은 이날 변혁 비상회의에서 "탄핵 문제에 잘잘못을 따지지 말고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 문제에 대해 한국당의 동의가 없으면 통합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유 대표는 "보수가 3년 전의 이 문제(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를 갖고 서로 손가락질하고 잘잘못을 따지고 책임을 묻는다면 보수통합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하태경 의원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 집중'과의 라디오 인터뷰에서 "힘을 합치면 좋지만 우리공화당은 민주당 심판보다 보수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성세력에 대한 심판이 주 목적인 정당이다. 한국당에도 그런 분들이 조금 있다"며 "그렇게 뭉쳐봐야 만날 지지고 볶고 싸우고 할텐데, 차라리 안 뭉치는 게 낫다. 만날 부부싸움만 할 건데, 결혼해 가지고"라고 회의론을 피력했다.

 

 

유승민 변혁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7/뉴스1 © News1


반대로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저희 당에서는 계속해서 탄핵에 찬성한 사람들이 반성하고 잘못했다고 하고, 이제는 다신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해도 될까 말까인데 지금은 자기들이 잘했다, 잘못한 게 뭐냐(라고 한다)"며 "이런 식으로 나가면 저희는 그 사람들과 같이 가는 게 어렵다는 얘기를 계속 해왔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한국당 지도부가) 물밑대화를 한다며 이런저런 사람들을 통해 이야기를 했지만 구체적으로 진행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며 "최소한 탄핵 문제가 (통합논의) 아젠다에 올라와 있어야 하고 그것에 대해 어떤 합의를 이끌어내는지에 따라 보수대통합을 하느냐 마느냐가 결정되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탄핵 문제를 놓고 양측의 입장이 엇갈리는 것에 대해 "그런 것 때문에 앞으로 협의해 나가야 되는것 아니겠나"라며 "앞으로 잘 협의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홍문종·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 News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