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기초의회
여수시의회 송하진 의원 “음압병상 확보는 시민의 생명권”24일 10분발언서 ‘전남권역 재활병원에 음압병상 확보’ 촉구
이현일 기자 | 승인 2020.03.26 14:00

(여수=리강영뉴스닷컴) 이현일기자=여수시의회 송하진 의원이 장기화하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지역 내 음압병상 확충을 촉구하고 나섰다.  송하진 의원은 지난 24일 199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음압병상 확보는 미룰 수 없는 시민의 생명권”이라며 전남권역 재활병원에 음압병상을 확보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송 의원은 “전남권역 재활병원이 종합 의료기관이 돼야 한다는 주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에 더해 감염병동과 음압병상 확보가 추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송 의원은 지난해 11월 10분 발언을 통해 전남권역 재활병원이 재활 기능 외에 암센터 등 종합 의료기관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음압병상은 기압차를 이용해 공기가 밖으로 나올 수 없게 만든 격리병실로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꼭 필요한 시설이다.

이날 송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국의 음압병실은 755개, 음압병상은 1027개로 서울에 가장 많고, 전남은 20개 병실에 26병상에 불과하다.

특히 전남권에는 광주나 목포·강진 등 전남 서부권에 확보돼 있고, 동부권에는 순천의료원 4개 병상(감염 격리병상 12병상)이 전부다.

송 의원은 우리나라의 일반 병상 수가 인구 1000명당 12.3개로 경제협력기구(OECD) 평균(4.7%)의 2배를 넘는 수준인데도, 음압병상 수나 전체 병상 중 공공의료기관 보유 병상 수가 부족한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송 의원은 “음압병상 확충은 시민의 희망사항이 아니라 시민의 귀중한 생명을 지켜낼 수 있는 최선의 방도이자 최후의 보루”라며 “정부의 계획에 발맞춰 우리시도 음압병상 구축에 대한 필요성과 당위성 등 전략을 마련해 선도적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전남권역 재활병원은 척수 손상, 뇌 손상 등 재활을 전문으로 하는 의료기관으로 전남대 국동캠퍼스 부지에 2022년 11월 문을 열 예정이다.

 

이현일 기자  yosulky@hanmail.net

<저작권자 © 리강영뉴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