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코로나19 속 40주년 5·18 기념식…시민들 먼 발치서 '동참'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20.05.18 11:58
18일 오전 10시40분쯤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광주 시민들이 40주년 5·18기념식을 지켜보고 있다. 2020.5.18© 뉴스1


(광주=뉴스1) 리강영선임 기자 =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 없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라는 주제로 열렸다.


기념식 사회는 방송인 김제동씨가 맡았다. 행사는 도입영상, 국민의례, 경과보고, 편지낭독,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 등이 참석하면서 민주광장이 전체적으로 통제됐다.

이 때문에 시민들은 민주광장 건너편 도로에서 서서 기념식 행사를 지켜봤다. 기념식장이 보이는 곳에는 많은 시민들이 자리를 지켰다.

일부는 민주광장 인근 건물 전광판을 통해 흘러나오는 기념식 영상을 지켜보며 5월 영령들의 넋을 추모했다.

기념식 마지막 식순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퍼지자 일부 시민들은 손을 흔들면서 노래를 따라 부르기도 했다.

시민 정모씨(31)는 "대통령의 기념사와 같이 5·18에 대한 진상이 규멍되고 왜곡이 이뤄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이로 인해 5월 가족들의 고통받았던 마음이 풀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념식장 인근에서 기념식을 보던 이모씨(22·여)는 "할머니의 사연을 듣는데 가슴이 뭉클했다"며 "당시 시민을 학살했던 사람들이 진실을 밝히고 사죄해서 할머니들의 슬픔이 조금이나마 줄어들었으면 한다"고 이야기 했다.

일부 시민은 기념식을 가까이서 보지 못하는 아쉬움을 토로했다.

민주광장 인근을 지나던 시민 김모씨(56)는 "기념식장 안으로는 못들어가더라도 인근에서 지켜볼 수을까 했는데 볼 수가 없었다"며 "40주년 기념식을 멀리서 지켜봐야 한 점이 너무 아쉬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