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늘의 뉴스 브리핑
文대통령 "오월정신, 코로나 극복 세계 모범의 저력"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20.05.19 11:08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은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라는 주제로 진행됐으며, 5·18유공자와 유족, 정치권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이 열린 5·18민주광장은 5·18 최후 항쟁지로 5·18민주화운동이 정부기념일로 지정(1997년)된 이후 처음 기념식이 개최된 곳이다. 2020.5.18/뉴스1 © News1


(광주=리강영뉴스닷컴) 이현일기자 =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한 광주공동체의 '병상나눔'이 5·18 40주년 기념일에 '오월정신의 저력'과 '달빛동맹' 등으로 다시 회자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 기념사에서 "오월정신은 코로나 극복에서 세계의 모범이 되는 저력이 됐다"면서 광주공동체의 병상나눔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병상이 부족해 애태우던 대구를 위해 광주가 가장 먼저 병상을 마련했고, 대구 확진자들은 건강을 되찾아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며 "오월 어머니들은 대구 의료진의 헌신에 정성으로 마련한 주먹밥 도시락으로 어려움을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오월정신은 역사의 부름에 응답하며 지금도 살아있는 숭고한 희생정신이 됐다"고 평가했다.

5·18 40주년 기념식장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사진 오른쪽)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포옹하고 있다 © 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도 기념식 참석에 앞서 "광주시민의 따뜻한 온정에 대구시민들은 힘든 상황에서도 용기를 얻을 수 있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특히 "달빛동맹으로 이어진 대구와 광주는 이번 코로나19 대응으로 더욱 굳건한 관계가 됐으며 양 도시의 협력과 교류는 국민 모두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화합의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전국시도지사협의회에서도 "이번 일을 겪으면서 재난 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그리고 지방정부 간의 연대협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뼈저리게 느꼈다"고 말했다.

이에 이용섭 광주시장은 "힘든 시기에 경계하고 밀어내기보다 더욱 긴밀한 나눔과 연대를 통해 국민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어려움을 극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것이야말로 지난 100년간 이어온 3·1독립운동의 정신이며, 40주년을 맞이한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3월1일 광주공동체 담화문을 통해 "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들을 광주에서 치료하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이 시장은 "1980년 5월, 고립됐던 광주가 결코 외롭지 않았던 것은 광주와 뜻을 함께 해준 수많은 연대의 손길이 있었기 때문이며 지금은 우리가 빚을 갚아야 할 때"라고 밝혔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0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