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리강영컬럼
<리강영컬럼>100일이 주는 의미를 모르는 그 분이 참으로 경이롭다.왜 삼사로 조롱을 당할까. 국민은 답답하다.
리강영 선임기자 | 승인 2022.08.19 17:27

(리강영컬럼)=‘100일’은 대단히 상징적인 기간이다. 곰이 사람 될 수 있는 기간이기도 하고 사람도 태어난 지 100일이 되면 진짜 사람이 됐다고 잔치를 하고 100일 치성을 드리면 꿈도 못 꿀 일이 이루어지기도 한다.

나도 지난 100일 동안 우리나라 국정에 대해 평생 몰랐던 새로운 사실들을 알게 돼 비로소 제대로 된 상식인이 된 느낌이다.

북한이 아무리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쏘아대고 위협을 가해도 아무 반응 안 하고 (대신 술 마시며) 가만있으면 정말 아무 일도 안 일어난다. 북풍은 허풍이다.

위엄과 권위의 화신인 군 예비역 장성들이(명령에 죽고 사는 현역은 그만 두고라도) 안보가 뒤흔들리는 여러 상황에서 끽소리도 안 내고 있는 걸 보면 그들이 똥별 군바리가 맞는가 보다. 안보! 안보! 부르짖던 기개는 다 돈과 자리 욕심에서 나왔나 보다.

코로나 걸리면 밖에 나돌아 다니지 말고 집에 가만히 있으면 되는 걸 문재인 정부 때 너무 호들갑 떨었나 보다. 산불이 나고 홍수가 나도 그건 그냥 자연재해일 뿐, 하루 이틀 지나고 나니 세상은 언제 그랬냐는 듯 멀쩡하게 돌아가지 않는가.

경제가 안 좋은 것은 전 세계 경제의 흐름이 그러하니 어쩔 수 없다. 돈이 많이 풀리면 부동산, 주식이 오르고 금리가 올라 돈이 묶이면 떨어지는 거지 정부가 할 일은 별로 없다. 자영업자들, 죽는다는 소리해도 방법이 없다. 가난 구제는 나랏님도 못한다지 않는가!

사정이 이러하니 대통령실에 인재(人才)고 시스템이고, 다 무슨 소용이랴. 청와대 지하벙커가 없어도 나라 잘 돌아가고 능력 있는 사람보다 자기에게 충성하고 자기가 잘 아는 믿을 만한 사람을 써야지.

그러니 “줄 잘 서야 출세를 한다.”“아부하고 뇌물 써야 출세를 한다.” “억울하면 출세하라”는 말들이 하나도 틀림이 없다.

“정의가 이기는 것이 아니라 이기는 놈이 정의다”라는 말도 맞는 말이다. 그리하여 내 평생 겪어보지 못한 무정부상태를 겪으며 경이러움 까지 느끼는 중이다.

이 무정부상태를 이룬 1등 공신들을 ‘삼사(여사 검사 법사)’라고 하는 모양인데 이들은 모두 인간의 탈을 쓰고 있다.

‘100일’은 곰이 사람이 되기 위한 최소한의 기간이지만 호랑이처럼 절대 사람이 안 될 물건들을 가려내는 기간이기도 하다.민초들은 불안하다.

언제쯤 국민이 정치를 걱정하는 일이 멈추어 질까.

리강영 선임기자  yosulky@hanmail.net

<저작권자 © 리강영뉴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강영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3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