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발언대
이제 세월호와 함께 진실을 인양해야 한다.세월호의 시험 인양이 끝나고 본 인양 작업에 들어갔다.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7.03.23 13:01

2014년 4월 16일 오전에 들려온 비보는 전국민을 비통하게 만들었다. 국민들의 간절한 염원에도 불구하고 세월호는 모두가 지켜보는 앞에서 조금씩 바다 밑으로 가라앉았다. 최고통치자가 모든 책임을 내팽개치고 청와대에서 머리손질을 할 때 304명의 생명은 구조의 손길을 기다리다 4월의 냉랭한 바다 속에서 죽어갔다.

꼬박 3년이 걸렸다. 이제 그 참혹한 비극이 벌어진 현장이 다시 물 위로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 지난 3년 동안 진실을 밝히려는 이들의 끈질기고도 눈물겨운 투쟁이 있었고, 진실을 은폐하려는 무도한 이들의 거센 협잡과 망동이 있었다.

국민들은 지금 가능한 일이 왜 그때는 불가능했는지 묻고 있다. 정부는 지금까지 기술적인 문제를 핑계로 세월호 인양을 미뤄왔다.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등 과거 여권 역시 이에 가세해 세월호 인양을 방해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되고 정권교체가 가시화되니 부랴부랴 인양을 서두르는 정부의 행태는 반드시 비판받아야한다.

정부 당국은 세월호 인양이 완료될 때까지 만전을 기해야할 것이다. 조금의 실수라도 발생한다면 국민들의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다.

세월호 인양 뒤에는 무엇보다 실종자 9명에 대한 수습을 가장 먼저 진행해야 한다. 선체 내를 샅샅이 뒤져 가족의 곁으로 돌아오지 못한 9명을 반드시 찾아야 한다.

또한, 이제 세월호와 함께 진실을 인양해야 한다. 선체를 온전히 인양해 침몰 원인과 정부 구조 실패의 책임을 밝혀야 한다. 세월호 진실 밝히기가 이렇게까지 지지부진했던 원인과 책임자도 찾아 처벌해야 한다. 사고 후 한 시간 반여가량 선체가 떠 있는 동안 대통령과 정부는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나.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그 순간 부재했던 정부의 무능과 책임을 낱낱이 물어 다시는 이런 비극이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

국민들 마음속의 대통령 파면 사유는 세월호이다. 어둠이 내려왔으니 빛을 끌어올려야 한다. 새로운 정부는 진실과 정의 앞에 조금의 흔들림 없는 강력한 개혁 정부여야 한다. 그래야 세월호의 빛을 끌어올릴 수 있다.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리강영뉴스닷컴  webmaster@shinatv.com

<저작권자 © 리강영뉴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중앙로68-1번지  |  대표전화 : (061)-665-3708  |  전송 : (061)-665-3709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4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