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발언대
미국책임 규명하고 자주 통일 새 시대로 나아가야여수 순천 10.19 사건 진실규명 위해 특별법제정도 필요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8.04.03 11:17

제주 4.3항쟁 70주년을 맞아 지난 달 31일 제주시청 앞에서 열린 4.3민중항쟁 범국민대회에서 아직 이름을 짓지 못한 채 제주 평화공원 전시실 안에 누워있는 백비에 '4.3 민중항쟁”이란 이름을 새겨 제주 시가지를 행진하는 백비 퍼포먼스가 있었다.

지난 2000년 4.3특별법이 제정되었지만 백비에 이름을 짓고 일으켜 세우기에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 2,500명 행방불명자에 대한 명확한 진상규명과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배상과 보상 등을 위해 4.3특별법 개정이 이루어져야 한다.

특히 4.3항쟁 직후 미군정은 브라운 대령을 제주지역 미군사령관으로 파견해 현지의 모든 진압작전을 지휘 통솔했다. 미국은 지금이라도 4.3 제주학살에 대해 책임의 진상을 밝히고 공개 사과해야 한다.

아울러 같은 해 10월에 전남 동부지역에서 벌어진 1만여 명에 달하는 무고한 민간인 학살에 대한 진실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해서 “여수 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 보상에 관한 특별법제정” 이 신속히 추진되어야 한다.

4.3항쟁의 연장선에 서있는 10.19여순사건에 대한 진실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의 요구는 일찍이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가 정부에 권고한 사안이기도 하다.

문재인 정부는 4.3항쟁 70주년을 온정적 추모에만 머무르지 말고 미국의 책임을 규명하는 일과 함께 여수 순천 10.19사건의 진실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제정에도 앞장서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나라의 자주와 통일을 위해 “탄압이면 항쟁이다”라는 구호를 걸고 저항한 4.3항쟁의 정신을 이어받아 미국에 대한 굴종외교와 분단적폐를 청산하고 시대흐름에 발맞추어 자주 통일의 새 시대로 나아 갈 것을 촉구한다.

리강영뉴스닷컴  webmaster@shinatv.com

<저작권자 © 리강영뉴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중앙로68-1번지  |  대표전화 : (061)-665-3708  |  전송 : (061)-665-3709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24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