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여수해경, 선상에서 손가락 다친 응급환자 육지병원 긴급 이송씨엥카 작업 중 손가락 다쳐, 다행히 인근 선단선과 해경의 합동 릴레이 이송 빛나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8.08.10 10:47

 

응급환자를 고속단정으로 이송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 여수해양경찰서 >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창훈)는 “여수 해상에서 손가락을 다친 낚싯배 선장을 인근 낚싯배와 여수해경의 신속한 릴레이 이송으로 육지병원에서 무사히 치료받고 있다”며 10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어제 오후 4시 8분께 여수시 남면 작도 인근 해상에서 낚싯배 C 호(9.77톤, 승선원 21명) 선장 주 모(54세, 남, 여수거주) 씨가 오른손 중지 1마디가 다쳤다며, 같은 배에 타고 있던 선원이 여수해경에 구조 요청하였다”

이에 여수해경은 경비 임무 중인 516함을 신속히 작도 인근 해상으로 출동 조치하였으며, 인근 해역에서도 낚시 중인 선단선 청양호(9.77톤, 승선원 20명, 여수선적) 선장이 사고 소식을 접하고 신속히 이동, 응급환자 주 모 씨를 청양호로 옮겨 태워 516함이 있는 해역으로 이동하였다.

또한, 516함 고속단정이 소리도 동쪽 해상에서 청양호와 계류하여 응급환자 주 모 씨를 인계 받고, 여수시 남면 화태도 월전항으로 신속히 이동하여 같은 날 오후 5시 3분경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조치 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C 호 선장 주모 씨가 어제 오후 2시경 여수 국동항에서 낚시꾼 19명을 태우고 출항, 여수 남면 작도 인근 해상에서 씨엥카 작업 중 오른쪽 중지 손가락을 다쳤으며, 현재 여수 소재 병원에서 봉합수술 후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전했다.

리강영뉴스닷컴  webmaster@shinatv.com

<저작권자 © 리강영뉴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8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