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
김관영 "패스트트랙은 협상의 시작…선거제·개헌 논의도 해야"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05.14 12:29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고별 기자회견을 갖고 발언을 하고 있다. 2019.5.14/뉴스1 © News1


(서울=리강영뉴스닷컴)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선거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은 여야 협상의 시작으로 자유한국당도 참여해 권력구조 개편 등 개헌 논의를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별 기자간담회에서 "패스트트랙은 협상의 시작으로 최종 본회의에서 표결 처리하는 것은 최악의 경우라고 생각한다"며 "지난번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안건을 기본으로 한국당 의사도 반영해 처리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 과정에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수차례 말한 권력구조에 대한 개헌 논의도 동시에 한다면 선거제 개혁도 논의를 할 수 있다"며 "개헌에 관해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가 전향적이 입장을 가지고 개헌과 선거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임 원내대표 후보인 오신환·김성식(기호순) 의원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사보임을 원상복귀 하겠다고 약속한 것과 관련, "두 분(오신환·권은희) 의원들이 사법개혁에 반대하는 입장은 아니었다"며 "새로 보임된 의원들과 충분히 상의해 당의 사법개혁을 가장 적절하게 완수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표대표는 신임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올해 연말 바른미래당 등 포함한 제3지대 모일 수 있다는 주장한 것에 대해 "우리당은 민주평화당과 합당·연대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을 했다"며 "우리당이 정말로 화합·자강·개혁의 정신으로 무장해 혁신하고 화합하는 모습을 보일 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손학규 대표의 퇴진론과 관련, "무조건 퇴진만 주장한다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며 "당의 지혜를 모아서 내년 총선을 어떻게 치르는 게 최선의 방법인 토론하고 의견을 모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임기 중 가장 아쉬웠던 부분에 대해서는 "패스트트랙을 처음 시작할때는 17분이 찬성하고 8분이 반대해서 당의 의견이 한쪽으로 기울었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그 과정에서 여러 어려움이 있었고 4·3 보궐선거 이후 지도부 사퇴론 등이 불거지며 당이 혼란에 빠졌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사보임과 관련해서 사임 된 두 분 의원에게 마음에 상처를 드린 것뿐 아니라 다른 의원의 마음을 아프게 해 죄송하다"며 "하지만 원내대표로서 불가피한 상황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개헌은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함께 (개헌특위에서)1년 6개월 이상 논의를 했고 상당 부분 합의를 봤지만, 개헌을 이루지 못하고 특위가 종료돼 아쉽다"며 "하지만 20대 국회에서 선거제와 개헌 문제를 매듭지어 역사적 소명을 다하는 국회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