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네트워크 광주
"성희롱 방조 남도학숙, 소송 취하·재발방지책 마련해야"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07.10 12:20
'남도학숙 성희롱 및 직장 내 괴롭힘' 사건 피해자 지지 광주모임이 10일 오전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시와 전남도의 재발방지책 마련'과 '요양승인처분 취소 행정소송 취하'를 촉구하고 있다. 2019.7.10/뉴스1 © News1

 = 광주지역 여성단체 등이 10일 남도학숙을 운영하는 남도장학회에 "명분없는 행정소송 취하하고 성희롱과 직장 내 괴롭힘 재발방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남도학숙 성희롱 및 직장내괴롭힘' 사건 피해자 지지 광주모임은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원이 2심 판결에서 성희롱에 대한 배상책임을 인정했음에도 남도학숙은 성희롱을 부정하고 2차 가해를 방치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2014년부터 시작된 남도학숙 여직원에 대한 성희롱과 직장 내 괴롭힘 사건은 국가인권위원회, 근로복지공단, 감사원 등 여러 국가기관에서 성희롱과 괴롭힘으로 인정됐다.

피해자는 남도학숙과 성희롱 가해자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고, 지난달 25일 2심 법원은 가해자와 남도장학회가 공동으로 300만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광주모임은 "피해자는 성희롱과 괴롭힘으로 업무상 질병이 생겨 5년째 병원치료를 받고 있는데도 남도학숙이 근로복지공단의 요양승인처분에 대한 취소 행정소송을 제기한 것은 적반하장격"이라며 "당장 소송을 취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도장학회의 공동이사장을 역임하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5년 동안 피해자가 홀로 싸우게 방관해온 점을 사죄하고, 공공기관 내 성희롱, 성폭력 사건 방지대책과 피해자의 직장복귀·일상회복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남도학숙은 광주시와 전라남도가 지역인재 육성을 위해 서울에 거주하는 광주·전남 학생들에게 저렴한 비용으로 제공하는 기숙사로, 지자체의 지원을 받아 남도장학회가 기숙사를 운영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