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
李총리 "日화이트리스트 제외, 단호하게 대응…선 넘었다"(종합)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08.03 13:17
이낙연 총리가 주말인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안은나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 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었다"며 "우리는 단호하게 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3일 추가경정 예산안을 처리하기 위해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2회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2일) 일본 정부는 백색국가, 즉 수출심사우대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기로 각의(국무회의)해서 결정했다.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에 이은 두 번째 보복"이라며 "일본의 잇따른 조치는 한일 양국, 나아가 세계의 자유무역과 상호의존적 경제협력체제를 위협하고, 한미일 안보공조체제에 균열을 낼 수 있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이 총리는 이번 사태를 통해 소재?부품산업을 키워 특정국가에 대한 과도한 의존을 확실히 탈피하고 산업의 저변을 넓히겠다고 제시했다.

그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적 분업체제를 단단히 갖추고 그런 접근을 통해 제조업을 새롭게 일으키려 한다"며 "그것을 통해 청장년의 일자리를 크게 늘리려 한다"고도 했다.

이어 "이번 추경에는 일본의 조치에 대응해 소재·부품 기술개발과 관련 기업 자금지원 등에 쓸 2732억원의 예산이 포함됐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에 우리는 국민과 국가의 역량을 모아 체계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우리는 일본 정부의 조치가 부당하고도 위험함을 세계에 알리면서 동시에 일본이 이 폭주를 멈추도록 하는 외교적 협의를 위해서도 계속 노력하겠다"며 "일본이 이 무모한 조치를 하루라도 빨리 철회하도록 미국 등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예산을 신속하고도 효율적으로 집행해 그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예산을 적재적소에 투입하고 부품·소재 산업을 강화하는 사업을 내년 예산안에도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상황을 정확히 이해하시고 지혜와 힘을 모아 대처하시도록 그때그때 솔직히 설명해 드리겠다"며 불필요한 혼란과 불안을 드리는 왜곡된 정보는 즉각 바로잡고 분명히 대처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이 총리는 "이번 추경에는 경기대처, 민생안정, 안전강화, 미세먼지저감 등의 사업도 포함됐다"며 최대한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