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 문화가 산책
예스24, 김금희 소설가 독자들이 뽑은 ‘2019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선정
리강영 기자 | 승인 2019.08.16 13:26
예스24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작가 투표 결과

소설 <너의 도큐먼트>로 등단해 문학계에서 주목받는 소설가로 자리 잡은 김금희 작가가 독자들이 뽑은 ‘2019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로 선정됐다.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는 7월 15일부터 8월 15일까지 약 한달간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문학의 미래를 이끌어갈 젊은 작가를 뽑는 독자 투표를 진행했다. 소설가 및 시인을 포함한 총 24명의 작가 후보 중 1명의 최종 수상자를 뽑는 이번 투표에는 25만3894명의 독자들이 참여했다.

5만9695표(7%)를 얻으며 투표 1위에 오른 김금희 작가는 일상의 틈새를 섬세하게 포착한 시선과 경쾌한 문체로 독자들에게 큰 호평을 받고 있다. 2018년 첫 장편 소설 <경애의 마음>으로 큰 주목을 받은 이후 단편소설 모음집 <나는 그것에 대해 아주 오랫동안 생각해>를 펴낸 김금희 작가는 미세한 감정의 결을 어루만지며 꾸준히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왔다. 2위는 5만3119표(6.2%)를 받은 백수린 작가가 차지했으며 이소호 시인이 4만9073표(5.7%)로 그 뒤를 이어 3위다.

투표 결과를 전해 들은 김금희 작가는 “나는 이제 10년 차 졸업반인 셈이니까 올해 독자들의 선택이 더 의미 있게 다가온다”며 “요즘에는 세상의 모든 일들이 타인들의 크고 작은 조력 없이는 가능하지 않다는 생각을 자주한다. 젊은 작가는 세상에 대한 의혹을 거두지 않고 질문을 계속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지금은 젊은 작가로서의 졸업장을 받지만 계속해서 문학이 할 수 있는 그 ‘물음의 자세’를 마음을 다해 견지해 나가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김금희 작가는 19일 신작 소설 <오직 한 사람의 차지>를 선보이며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작가로서의 행보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또한 1위 수상을 기념해 9월 중 예스24 독자들을 만나는 자리를 가진다.

이와 함께 예스24는 8월 29일 홍대 팟빵홀에서 팟캐스트 ‘책읽아웃’ 공개방송을 진행한다. ‘소설 쓰는 사람, 소설 읽는 마음’을 주제로 김하나, 오은, 김세희, 박상영 등의 젊은 작가와 한국 문학을 사랑하는 독자 100명이 함께 문학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는다. 참석자들에게는 예스24 문학 굿즈 세트를 증정한다.

조선영 예스24 도서1팀장은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를 뽑는 이번 온라인 투표에 뜨거운 관심을 보내준 25만3000여명의 독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예스24는 앞으로도 국내 문학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을 이끌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나 갈 것”이라고 말했다.

예스24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결과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예스24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리강영 기자  yosulky@hanmail.net

<저작권자 © 리강영뉴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강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