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네트워크 전남
광양시의원이 전남도 여성정책관 응모…'사전 내정설' 의혹
리강영뉴스닷컴 | 승인 2019.09.18 13:17
전남도청사 © News1


(무안=리강영뉴스닷컴)  = 전남도가 공모한 여성가족정책관에 비례대표 출신의 현직 광양시의원이 지원해 사전 내정설 의혹이 일고 있다.

18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광양시의회 이형선 의원은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응시원서를 접수한 개방형 공모직인 전남도 여성가족정책관에 응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은 서류전형을 통과한데 이어 지난 10일 면접시험까지 마쳤다.

전남도는 현재 후보자를 확정해 인사위원회에 올린 상태며, 이르면 다음주 중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전남도여성가족정책관은 여성·아동·가정·다문화 등의 정책에 관한 종합기획 및 조정을 맡게 되며 임기는 2년이다.

4급 지방서기관 대우를 받으며 연봉은 최하 5989만원에서 최고 8915만원에 달한다.

겸직 금지 규정에 따라 최종 합격하면 시의원을 그만둬야 하는 현직 지방의원이 전남도의 개방형 직위에 응모함으로써 사전에 낙점해 공모 형식을 거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또한 지난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1번으로 당선된 이 의원이 임기가 2년 9개월이나 남아 있는 상황에서 의원직을 버린다는 데 대해 비판도 일고 있다.

김진환 광양참여연대 사무국장은 "이번 응모는 시의원으로 당선 때 시민을 위해 일하겠다는 발언 취지와도 맞지 않다"며 "1년 3개월간 시민과 해온 약속을 저버리는 행위라는 점에서 통탄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형선 의원은 "그동안 전남도 새마을 부녀회장, 전남도 여성단체협의회장 등 광역권에서 많은 활동을 한 가운데 이번 공모가 있어 많은 고심 속에 응모했다"며 "더 넓은 세상에서 일을 하면 광양 시민들께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리강영뉴스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