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여수의 味覺을 살려 향토음식연구 할 터
여수의 향기에 빠져 여수에 뿌리를 내리고 살면서 요리인생 17년!그녀가 여수에 빠져 사는 이유 단연 여수의 산하의 아름다운 것만의 이유...
리강영뉴스닷컴  |  2016-08-30 16:49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40  |  대표전화 : 061-662-3800  |  팩스 : 061-662-0004
등록번호 : 전남 아00277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강영
Copyright © 2019 리강영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